경상남도 창원S이비인후과 병원 편도결석수술 상세후기 :

 본 포스팅은 편도결석 수술 결정부터 입원 기간 동안의 회복 일기를 상세하게 기록하여 내용이 깁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아래 목차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수술 권유문이 아닌 개인적인 의견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곳곳에 목 사진이 있고 경고문이 쓰여 있으니 불편하신 분들은 보지 마세요

제가 받은 수술은 실비 지원이 있는 편도 절제술과 비급여 고추 파술을 추가했습니다.

눈 다음

1. 편도결석수술 결정이유 2. 병원선택3. 창원S이비인후과 병원 후기 4. 수술 전 진료 검사 비용, 마취 설명 5. 편도 수술 전날 입원 6. 편도 수술 당일 7. 수술 2일째8. 수술 3일째 퇴원일&수술비용9. 입원 준비물 추천

1. 편도결석수술 결정한 이유

지금은 나름대로 건강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면역이 약해서 조금 피곤하면 편도선이 붓고 열이 났어요.

감기 걸리면 편도선이 몹시 아프거나 여기에 비염이 있어서 콧물까지 줄줄 흐르는 날에는 상태가 나빠진다.

수술 전 목 사진 (기분 나빠질 수 있습니다 주의)

그렇게 자주 편도선이 부어서 그런지 편도선이 항상 부었어?비대해지고 있었는데

어느 날부터 밥알 같은 내용물이 재채기를 할 때 튀어나온 거예요

처음에는 뭔지 모르겠는데 가끔 그래서 정말 소화가 안 된 밥알이라고 생각하고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요즘 인스타에 목젖이래 악취가 난다고 해서 이런 내용으로 가글 광고를 하는 거예요

그때부터 내가 편도결석이 있구나 알고 광고인지 알겠는데 가글 몇 개 써보고

편도의 결석을 없애는 방법은 다 해봤는데 3개월정도 하다보니 없어지지 않아서 포기했어.

왜냐하면 인터넷에 편도 결석하는 방법은 입안에 보이는 데까지 할 수 있잖아요편도선의 모양이 울퉁불퉁하고 혀 끝 끝까지 편도선이 있는데 목 뒤까지 전부 갔다 빼는 것은 사실상 무리 아닙니까?

(수술권유문이 아닌 개인적인 의견이니 참고만 해주세요)

–여기서부터는 혼잣말처럼 편하게 적습니다– 2. 병원 선택검색 또 검색 날씨가 더 추워지고 또 감기라도 걸리면 요즘 시국에 열이 나면 병원에도 못 갈 것 같아 좀 유명한 병원을 찾아봤는데 경남권에서는 3~4군대(부산 포함) 정도 있는 것 같아 저는 집이 김해지만 창원에서도 가깝고 김해도 가까워서 어느 쪽으로 갈까 고민했는데

보험설계사인 지인에게 혹시나 하고 물었더니 창원 S이비인후과가 목수술을 잘 하겠다고 한다.

(보험설계사는 환자에게 비용 청구를 받고 처리를 많이 하기 때문에 병원의 평판이나 소문도 많이 알고 있습니다.)

창원 S이비인후과는 아이들 아데노이드 수술하러 자주 가는 병원이라고 해서 편도 결석 수술도 많이 해 줄까 걱정했는데 편도 결석도 많이 한다고 해서 바로 예약.

3. 창원 S이비인후과 병원 후기 담당 의사가 친절해서 정말 좋았다.퇴근하기 전에 다시 보러 와주셨는데 너무 위로가 됐어

편도 안쪽이 깊었다고 수술 선택했다고 해서 아파도 되었어. 기분이 들었다

*4인실 기준 리뷰*

병실이 있는 층은 생각보다 크지 않고 수술실도 같은 층이다

병실이 생각보다 오래된 것 같은데 지저분한 느낌은 아닌데 그래도 화장실이나 세면대는 새로 바꿨나?관리가 잘됐는지 깔끔하고(화장실,샤워실 방안에 있음)

불편함은 없었지만 침대 사이에 커튼이 없는 것은 유감이었다.티비가 없어서 조용해서 다행이야 (웃음)

이곳 간호사들이 모두 친절하고 너무 잘 대해주어서 습기찬 물도 채워주고 잠잘 때 수시로 온도를 맞춰주어서 침대도 조절해줘서 금방 대응해줘서 고마웠다.

퇴원 전에 음료수를 사줬는데 일요일이라 그런지 몇 명 없었어. ( ´ ; ω ; ` )

4. 수술전 진료, 검사, 마취설명 수술전 검사비용

가장 먼저 상담을 받고 상담을 결정하면 예약을 잡고 수술 전 검사를 받아야 한다.피검사, 소변검사, 미각검사, 심점도검사, 목소리검사, 흉부xray 모두 137,500원

창원 S이비인후과에서는 마취전문의가 직접 강의하는 마취설명회? 가 있어서, 반드시 참가해야 한다

전신마취는 이번이 4번째? 정도 되는데 한 번도 이런 설명을 들어본 적이 없어서 무엇일까 하고 생각했다

강의내용은다좋았는데다른환자도계시고설명회뒤에바로다른환자의수술설명에들어가야해서궁금했던것을질문하지못한게아쉬웠는데

수술 들어갈때 마취선생님이 물어보고 싶었냐고 물어서 “끄덕끄덕”하고 잤어. wwwwwwwww

5. 편도수술 전날 입원 창원 S이비인후과는 단식과 링거를 맞기 위해 전날 입원해 3박4일간 입원한다.나도 일때문에 목요일 저녁에 입원해, 일요일 퇴원 일정.

16시~17시 사이에 입원하면 좋겠는데 갈 시간이 없어서 미리 전화해서 양해를 구하고 15시에 일찍 왔다.

짐 다 치우고 별로 할 게 없어서 놀다가 저녁에 밥 먹고 샤워하고 링거 올렸어.

22시 이후로는 금식, 물도 안 되는

편도수술 당일 나는 운이 좋아 두 번째 수술을 받았는데 이전 환자가 아기였기 때문에 아기는 수술이 빨리 끝나는 편이라 일찍 들어갈 수 있었다고 한다.

9시 10분 수술 당일 아마 수술실에 간게 9시 10분 쯤에

간호사 언니랑 걸어 들어갔는데 침대에 눕는 것까지가 무서웠다. 떨리다

침대에 누우면 바로 마취 선생님이 들어오셔서 아까 말한 것처럼 뭘 알고 싶냐고 물어봤는데 말도 못하고 잤어.

꾸벅꾸벅 잠이 들었다기보다, 약이 들어오면 눈꺼풀이 강제로 감기는 느낌이었다 질문하려고 잠들지 않으려고 조금 참아봤지만 소용없었다. www

마취설명회때 들은것처럼 마취가 깨어나는 과정에서 뭔가.. 목에서 호스를 뽑는 느낌이 들었다–.

호스를 풀었는데 간호사가 등을 계속 두드리면서 기침을 할 수 있도록&깨어날 수 있게 10분 이상? 두드려줄 때 숨쉬기가 힘들었고 수술한 부위도 아프고 기침이 멈추지 않아 너무 괴로웠다.ㅠㅠ

10분 넘게 등을 두드려주는 간호사도 팔이 아픈지 가끔 잠시 팔을 쉬면서 두드렸다.

10:30 병실에 돌아온 시간 어느 정도 정신을 차리면 걸어서 병실로 돌아가지만 3시간 동안 누워있거나 자면 안된다

마취때문인지 너무 졸려서 통증이 오고 하나도 안아픈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아파서 눈물이 날뻔 했다.

침은 먹어도 되는데 헬이다.이도 따끔따끔 아팠다

이때 얼음물로 입안을 잘 헹궈서 내뿜는거에요.성인이기 때문에 보호자가 오지 않아도 돼지만 대야에 뱉은 물을 계속 비워야 하고, 얼음물도 계속 떠와야 하고, 초반에 등을 두드리기 때문에 보호자가 있는 것이 좋다.

무통은 자동으로 공급되지만 아프면 버튼을 눌러 대량 공급할 수 있으며 누를 수 있는 최소 주기는 15분이라고 했다.

그렇다고 무조건 15분 값으로 누르는 건 아닌데 내가 요란하게 잘 눌렀더니 밤부터 토해 속이 불편해 고생했다.

입술도 많이 누르면 칸 껍질로 어지럽다고 하다 설명 미리 들었는데 아픈 것보다는 나을 것 같아서 정말 계속 눌렀는데 비추고 식은땀도 나고 힘들었다 토해도 된다고 했는데 토하면 목이 정말 헬 것 같아서 참았다

보통 하루에 20개 넣는데 70개 넣었잖아

13:30 3시간이 지나야 누울 수 있다.3시간 동안 아프고 어지럽고 졸려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참고로 수술하는 동안 눈 건조 예방에 연고를 넣어 두고 10분~30분 정도? 앞이 부옇다

눈도 안 보이고 아프고 졸려서 억지로 안자고 그냥 앉아있었는데 나도 모르게 중간중간에 졸았던것 같다.

16:00 낮잠을 자고 일어나는 것보다는 잠을 많이 못 잤는데 자고 일어나니 상태가 훨씬 좋아졌다.

정말 수술후 3시간이 제일 힘들었고 16시쯤 지나니까 점점 좋아졌어.

16시 반부터 물을 마실 수 있으므로 입 안을 헹구지 않고 꾸준히 물을 마셨다.

물 마실 때 공기까지 같이 먹어서 트림이 자주 나고 체했다.

소변과 방귀가 나와야 저녁을 먹을 수 있는데 끝까지 방귀가 나와서 다음날 아침까지 아무것도 먹지 않았다.

이날은 그냥 계속 자다 깨다를 한 시간 간격으로 반복한 것 같다.

시간이 아까워서 틈만 나면 블로그를 쓰고 일을 하고 책 읽고 뭐 했는데 아픈 것만 빼면 쾌적한 환경 (웃음)

참고로 4인실인데 환자 1명밖에 없어서 이 환자의 성격도 좋고 배려도 많이 해준다.지내는 동안 믿음이 많이 되고 고마웠어

다른 리뷰를 보면, 야 파리 목과 코골이 수술을 하는 병원이니까, 코골이가 심해서 4인실을 비추라는 얘기가 많았는데, 룸메이트 환자들이 코골이는 골지만, 잔술로 가져온 귀 그림자는 쓸 일이 없었어, 행운이었어.

7. 수술 둘째 날, 어제 너무 자서 아무리 다시 자도 5시 20분에 이미 잠들지 못한 링거가 끝났으니 간호사로 바꿔달라고 블로그를 쓰고 있다.

근데 어제보다 목이 더 부은 것 같아알고 보니까 혀도 부은 설명서에 옆에도 엎드려 자라고 하는데 정면으로 보고 누우면 기도가 막혀서?숨을 못 쉬어서 정말 누워서 자야 하거나 침대 등받이를 얹고 비스듬히 자면 그래도 맞은편에서 잘 수 있다.

여전히 침을 삼킬 때 주먹을 쥐게 돼

오늘 목상태 사진 (기분나쁜주위)

이런 상태야 목도 부었고 혀 옆도 아파.

이날부터 낮잠을 자는데 내가 코를 많이 곤다는 느낌이 들었다.목이 부어서 기도가 막혀서? 그런가 본데 밤에도 코를 엄청 긁나 봐다행히도 이날 룸메이트인 환자가 낮에 퇴원해서 혼자 방을 쓰고 있어서 조금 안색이 좋지 않았다.

둘째날 아침부터 밥을 먹었고 (첫날 밤에 가스가 안나와서) 아침,점심,저녁,한치의 오차도 없이 같은 메뉴다ㅠㅠ´`후후후

아침 식사 후에 카스테라나 우유처럼 부드러운 것을 수시로 마셔도 된다고 하니 카스테라는 입 안에서 굳어서 목구멍을 통과할 때 큰 덩어리처럼 느껴져 아팠어ㅋㅋ 우유에 살살 녹여가며 마시면 괜찮아

식후에는 목 청결을 위해 양치질과 양치질이 필수적이므로 가글용 양치질 컵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목이 부어서 음식이 목구멍에서 13은 걸려있는 것 같지만, 문면하면 음식이 나와ㅠㅠ

참고로 링거를 맞는 동안 샤워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해서 못한 저녁부터 몹시 기분이 나쁘다.( ´ ; ω ; ` )

수술 3일째 퇴원했더니 어제보다 확실히 컨디션이 좋았다.목도 별로 안아픈줄 알았는데 깨어보니 여전히 아팠다

근데 사진으로 찍어보니까 어제보다 훨씬 나아진 것 같아.

어제보다 음식 먹는게 좀 줄었어.

오늘의 목상태 사진 (기분나쁜주의)

어제 사진이랑 비교하면 정말 좋아졌어!

오늘도 6시쯤 일어나서 부지런히 일했다.빨리 씻고싶어서 샤워준비랑 집에갈 준비를 다 해놨어

10시에 담당의사가 진료를 하고 약을 처방받으면 집으로 갈 수 있다고 한다.

나는 샤워하고 11시 반쯤 퇴원해

입원비와 수술비 모두 600원 결제! (약이나 식사, 링거 등 상황에 따라 개인별 금액이 달라질 수 있음)

병원에 있는 동안은 아침 저녁?인가 3번인지 기억은 안 나지만 군데 항생제와 진통제 링거를 주고 무통도 여전히 붙어 있는 상태인데 계속 목이 아프기는 마찬가지다. ㅜㅜ

간호사가 편도수술이 원래 아프지 않다고 알려줬어.그러다가 낫는대

지금 통증정도는 심한 편도염에 걸렸을때쯤 아픔

침만 먹어도 아픈 그런 상태 링거를 빼면 더 아플까 봐 걱정이다.

9. 입원 준비물을 가져오면 쓸모 있는 것, 샴푸나 바디 등 세면용품은 사실상 첫날과 마지막 날만 씻을 수 있으므로 많이 챙겨올 필요는 없다.

씻을 거면 드라이기도 가져올게.

수술 당일 폼클렌징이 아닌 비누로 세안을 해야 하기 때문에 따로 챙겨야 한다(유분 때문. 당일 로션 금지)

수건도 아침저녁으로 세수하고 이를 닦거나 손씻을 때외에는 중간에 씻을 수 없기 때문에 많이 필요하지 않다.

평소 얼음물로 양치해야 하고 물을 마실 때 쓰이기 때문에 보온이 되는 큰 텀블러가 있으면 좋다.

수술 후에는 가글로 가글을 해야 하므로 가글컵별로 있는 것이 좋다.

빨대컵은사용ㄴ

개인실은 모르겠지만, 4인실은 텔레비전이 없으니까, 지루하지 않게 노트북이나 태블릿 책

참고로 와이파이 연결할 수 있는데 그렇게 빠르진 않아.

침대 헤드에 콘센트가 없는 자리가 있어서 간호사에게 전기 연장선을 빌렸는데, 나처럼 충전할 일이 많으면 문의해서 가져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

4인실 코, 목수다 보니 코 고는 소리가 시끄러울 수 있으므로 이어폰, 귀마개 필수

침대 사이에 커튼이 없고 개별 등이 없기 때문에 안대도 있다.(수건으로 눈을 가려도 좋다.

드디어 후기가 끝났습니다의식의 흐름대로 쓴 지 정말 오래됐네요

편도 결석 수술하기 전에 고민을 했기 때문에 가능한 한 자세히 써두고 싶었습니다.

많이 아프실까봐 걱정되시는 분들, 수술 고민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시길…!

#경남 #창원 #이비인후과 #편도결석 #편도수술 #고주파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