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웨이모가 말하는 자율 주행 자동차는?

>

waymo.com의 운전석에 노년의 신사가 앉아 있다.그랬더니 그가 운전을 하고 있어요.세계 최초의 Steve mahan에 앉아있는 노년의 신사는 맹인이래요.자동차가 핵심 본질인 이동수단의 완벽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

>

웨이모는 구글의 자회사로 네트워크와 연계된 자율주행자동차를 보편화하는 사업을 목적으로 하는 회사로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력을 가진 회사였다.동사는 2018년 12월, 유료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한다.국내용 놀라운 모습이 아닐 수 없다.

>

크라이슬러의 파시피카는 7인승 미니밴을 사용한 첫 서비스 준비를 앞서 끝냈다고 할 수 있습니다.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처음 등장한다는 이 차는 어플로 사용자들이 호출하면 원하는 곳까지 승객을 안전하게 이동하는 새로운 교통수단이 될 거래요.

>

2009년 구글의 자동차 프로젝트가 시작될 당시에는 윌 스미스 주연의 영화 ‘아이 로봇’을 상상했다.그 영화에서는 주인공이 자율주행 중에 수동운전으로 전환해 운전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것은 많은 sf영화에서 과인 온 모습이었다.하지만 구글의 소견은 크게 다른 것 같다.

>

2012년까지는 드라이버와 함께 주행하는 모습으로 주행에 의해 안정성 검증을 시작했고, 이 정도의 자율주행은 현재 국내 자동차에도 적용되고 있는 스마트 크루즈 기능만으로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라 큰 흥미를 갖지 않았다.실제로 현대의 스마트 센스, 기아의 드라이브 와이즈 같은 기술은 차선이 수면방지, 차간거리 유지 기술에 레이더 센서가 적용된 크루즈 컨트롤을 병합해 고속도로에서는 근소한 자율주행에 가까운 모습을 구현하고 있다.

>

어쨌든 이렇게 대수롭지 않은 기술부터 360도 촬영으로 주변 거리와 물건, 신호등 인식까지 가능한 기능이 추가되면서 시내 주행에 대한 경험치를 누적한 웨이모는 2015년 파이어플린을 통해 위를 혼자 달리는 모습으로 처음 등장하면서 자신이 생각하는 애로봇 자동차와는 완전히 다른 ‘혼자 아는 자동차’가 본인이 되기 시작했다.

>

>

그리고 Steve mahan 실내에 앉아 바깥 풍경을 바라볼 수 있도록 혼자서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무인택시가 등장했다.

>

>

그리하여 17년, 마침내 구글이 완전체라고 내용하는 퍼시픽 카 모델을 이용한 자율 주행차는, 자동차 역사의 새로운 문을 여는 시작이 되었다.

>

>

웨이모는 18년, 재규어 「i-pace」에 2000대의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해, 새롭게 서비스에의 도전을 계속할 것을 표명해, 그 스타트로부터 이번 서비스를 개시하는 초기의 라이더 프로그램은, 소비자와 자동차를 잇는 무인 택시의 역사가 될 것 같다.

>

그러면 이와 같은 기술이 가능하게 된 배경은 뭘까요?종래, 레이더 센서를 이용한 스마트 크루즈와 카메라 기술의 결합을 통해서, 360도의 물건 체인지 기능이 시내 주행의 안정성을 낳는 원동력이 되었다.

>

>

그림과 같이 진행방향에서 주변 사물을 단순 인지하는 것이 아니라 진행 방향의 판단과 신호에 대한 감식, 이를 위해 자전거 라이딩을 하는 사람의 수신호까지 인지하여 안전한 운행을 가능하게 해.구글의 웨이모를 접하면서 느끼는 것은 하나였던 물론 필요한 기술이지만, 왜 자가용이 아닌 택시일까요?전 세계 어디에나 일반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운송수단으로서 택시는 효율성이 높은 이동수단이었기 때문에 택시기사를 통해 최근에는 번역기를 통해 많은 정보를 교환하기도 한다. 물론 바가지요금이라는 단점도 있지만…아무튼 이런 무인택시의 배경에는 안전이란 화두가 있다고 합니다.우리 주변에서 발생하는 약간의 충돌사고의 원인은 인간의 실수와 오류에서 비롯된다고 주장하고 있다.지극히 옳은 말이고 슬퍼지는 단면이었던 인간은 틀려도 데이터 값에 따라 움직이는 기계는 틀리지 않는다.그래서 보다 정밀하게 안전을 위한 운행이 가능하다.그래서 우리가 꿈꾸는 미래는 이렇다”고 했다.

>

웨이모 무인택시가 성공적으로 데뷔해 보편적인 기술로 안착하면 이후 단계는 무인화물차 시장이라는 포부를 전혀 숨기려 하지 않는다.물론 우리는 알고 있다.불과 10년~20년 뒤의 미래에 우리가 서야 할 많은 일자리가 기계로 바뀔 텐데, 공상과학영화처럼 웃으면서 볼 수 없는 것은 어리석을까.아니면 아쉬운 ?기술은 항상 – 그랬듯이, 새롭게 세상을 향한 지침이 되고 대책이 되지만, 반대로 우리의 일은 자꾸… 아쉬움을 뒤로하고 더 이상의 말은 참으려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