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보디가드 엘리트들 더블타겟 종이의집 추천템

ⓒ dalsomyun

​​​​​삶에서 가장 큰 전천를 가져다준 세 가지를 꼽으라면 과인는 결혼, 입니다신, 그리고 넷플릭스를 예기할 것이 었다.​2020년이 되어 결혼 7년 차에 접어들었고, 아이는 6살이 됐다. 넷플과 함께 한지는 고작 2개월 차. 남들보다 늦은 만큼 더 열더욱더 매진해야지! ㅋㅋ​​​​​

>

​그동안 넷플 없는 삶을 어떻게 보냈는지 모르겠다. 사실 과인는 핸드폰 보다도 TV를 더 나쁘지않아라하기 때문에 더 미쳐 날뛰는 걸지도 모른다.​어린이 등원시키고 집에 들어와서 늦은 아침식사 먹으며 넷플 보기, 어린이 재우고 새벽 두 시까지 넷플 보기는 내 하루의 가장 중요한 고정 스케줄이 되어버렸다.​두 달 전엔 그저 티비에서 하는 드라마과인 예능을 보는 게 다였는데. 이젠 티비 프로그램 본방을 본 게 언제인지 기억도 과인지 않는다. (당연히 두 달 전이었겠지만..)​​​​​

>

​■ 종이의집​내가 넷플에서 처소음 접한 종이의집.​집 리모델링 + 이사기간이랑 겹쳐서 굉장히 바쁜 시기였는데도 현생을 포기하면서까지 미친 사람처럼 후루룩 봐버렸다. 시즌 3까지 과인와서 꽤 많은 때때로을 할애해야 했지만 지루함이라곤 1도 없었다.​새벽까지 보는 건 물론이고, 어디 과인갈 땐 어린아이패드 끼고 댕기면서 맨날 볼 정도였으니까.​​​​​

>

​한 줄로 줄거리를 요약하자면 ‘교수’라는 한 남자가 범죄자들을 모아 조폐국을 터는 이야긴데, 예기도 못 하게 스토리가 탄탄하고 연기에 구멍이 없어 흡입력 또 몹시­매우높다.​하지만 ‘도쿄’라는 큰 산을 첫쁘지않아 넘어야 합니다는 거. 스포가 될 듯하여 자세히 예기은 못 하겠는데, 많은 분들이 도쿄 때문에 하차를 하셨을 정도로 상당히 .. 몰입하기 힘든 캐릭터다. (도쿄 이름값 오짐)​하지만 그것만 꾹 참고 넘기신다면 후회 없는 꿀재미를 경험할 수 있다.​​​​​

>

​본인는 종이의집 때문에 교수 역할로 본인온 알바로모르테 (Alvaro Morte)한테 폭 빠져버렸다. 인스타 들어갔다가 어린아이 아빠인 거 보고 심리이 아팠지만(?),, 그의 일상 사진 보고 더 빠짐 ㅠㅠ​보조개에 무장해제.. 목sound에 녹아내려.. 스타일도 굳.. 그저 좋다.​​​​​

>

​딱 두 달 후인 4월 3일에 종이의집 시즌 4가 나오는데, 당시까지 존버존버..ㅠㅠ​​​​​

>

​■ 보디가드​다시 봐도 사진이 참 관 심 유발 안 생기게 생겼다. 뭔가 80년대 영화 포스터 재질.. 추천이 없었더라면 절대적로 안 봤을 템인데 추천만 믿고 입문했다.​내용은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듯이 경호하는 스토리다. 어떤를? 내무 장관을.​공적인 핵심은 저거고 내 관점에서 느끼는 핵심 줄거리는 리처드매든이 예스맘. 예스맘. 하면서 내무 장관의 키링이 되는 스토리라 할 수 있겠다.. ㅠㅠ​​​​​

>

​얼굴 맛집 리처드매든.. 더 울어주길..​개인적으로 2화, 차 안에서 나쁘지않아오는 씬. 진심 이토록 설렜던 드라마가 있었나쁘지않아 싶을 정도로 토나쁘지않아오게 설렌다. 보통 나쁘지않아 설레라고 방안하고 만든 거 같다.​그런데,, 보디가드 보고 리처드매든 인스타 그램 들어갔다가 식겁하고 꺼버린 건 비밀 ㅎㅎㅎ; 나쁘지않아는 걍 이 드라마 속의 리처드매든을 괜춚아하는 거다.​​​​

>

​■ 엘리트들​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다. 그런데 그 막장들이 너희무 재밌다..​살인은 그저 거드는 스토리일 뿐,, 그보다 더 한 막장 요소가 널리고 널렸다. 아내의 유혹이랑 비교하자면 그건 뭐 뽀로로 수준?​​​​​

>

​한국 드라마인 상속자들처럼 돈 많은 아이들이 모인 사립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얘기인데, 절대적적으로 학교에서 일어나면 안 되는 일들만 가득하다. 보다 보면 내가 아주최근 대체 뭘 보고 있는 거지? 싶을 수도 있다. 진심 얘기도 안 되는 이내용가 그대무나도 당연하다는 듯이 흘러나옴.​그런데 그게 그대무 재미져서 엘리트들 시즌 3만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다.. (3월에 나옴ㅠㅠ)​​​​

>

​■ 더블타겟​이미 영화로 한 번 만들어진 적이 있는 더블타겟은 저격수 섭취리가 대통령 암살 sound모를 막기 위해 작전에 투입되지만 되려 자신이 암살자 누명을 쓰게 되는 스토리다.​처sound엔 별 기대 않고 본 그런데 보면 볼수록 빠져들어서 진짜 쉴 틈 없이 몰아치며 봤다.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으로 섭취리 역을 리처드 매든이 했으면 더 좋았을 듯..^^; 큭큭..​​​​​

>

​자신는 여지까지 총은 거리 계산해서 손 떨지 않고 정확히 맞추기만 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 거리 계산에 바람 계산까지 더해져야 합니다는 걸 더블타겟을 보며 처소음 알았다.​다른 요원들은 다서 여섯 발 쏠 때, 섭취리는 한 방에 빵! 맞춰버리는 게 진심 존멋탱.. (그러므로 더 아쉬움이 남는다.. 리처드매든…ㅠㅠ)​​​​​

>

​그 외에도 본 게 넘본인 많지만 일단 요 네 가지는 절대으로 후회 없을 템이니 꼭들 봐주셨으면 하는 맘으로 글을 써본다.​요근래은 스트레인저 보는 중인데, 다 보고 괜찮으면 또 후기쪄야징. 넷플땜에 하루가 턱없이 부족해..​​​​​​